웹로그 분석

사이버홍보실

소비자원동향

소비자원동향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 개최 게시글 상세보기 -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상세내용, 이전글, 다음글 제공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 개최
등록일 2020-01-28 조회수 46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 개최

- 가전제품 화재사고 저감 활동 등 성과 발표 -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 개최 1번 이미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1 21(충북 본원에서 가전제품 제조·판매 8개 기업*의 최고고객책임자들과 함께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기업 간담회'를 진행했다.

삼성전자LG전자SK매직위니아대우위니아딤채오텍캐리어쿠첸휴롬

  이번 행사는 안전한 가전제품 시장환경 조성을 위해 2017년 발족한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의 활동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소비자 안전을 위한 활동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선제적인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자율규약을 제정하고가전제품의 화재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점검소비자 안전인식 개선을 위한 예방가이드 제작·배포 등 다양한 위해예방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지난 해에는 6개 대형가전의 화재사고 저감을 목표로 에어컨·노후 김치냉장고 등에 대한 28만 건 이상의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2018년 대비 관련 화재사고가 10.4% 감소*하는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냉장고김치냉장고에어컨세탁기텔레비전식기건조기 등 6개 가전제품의 소방청 화재통계 기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업계의 자율적인 시장안전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한국소비자원과 함께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 가전제품을 포함한 10개 분야 사업자 정례협의체*와 함께 다양한 위해예방 활동을 추진하고시장이 자율적으로 소비자 안전을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과 가전제품·정수기·위생용품·화장품·자동차·유통분야 등 10개 분야 86개 기업이 산업별 소비자의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

다음글 한국소비자원, 위생용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CEO 간담회 개최
이전글 한국소비자원, 「제1기 소비자정보 콘텐츠 크리에이터」 시상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