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뉴스

피해예방주의보

소비자뉴스피해예방주의보상세보기

피해예방주의보

해외 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게시글 상세보기 -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상세내용, 이전글, 다음글 제공
해외 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등록일 2022-11-10 조회수 496
첨부파일



 

소비자와 함께하는 피해예방주의보

해외 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 A/S 체계 및 수리 비용 확인하고 구매할 필요 -

해외 브랜드 노트북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해외 브랜드 제품*은 국내 브랜드보다 A/S 관련 피해가 상대적으로 많아 노트북 구입 시 사업자의 A/S 정책 등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필요하다.

* 레노버, HP, 아수스, 애플, 델 등

국내 노트북 시장의 해외 브랜드 제품 판매량 비중 : (2021년 1분기) 27.5% → (2022년 1분기) 33.3%

해외 브랜드 노트북 피해, 국내 브랜드의 2배에 달해

최근 3년 6개월(2019~2022년 6월) 간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에 접수된 노트북 관련 피해구제 신청 중 제조사 확인이 가능한 796건을 분석한 결과, 해외 브랜드는 529건(66.5%), 국내 브랜드는 267건(33.5%)으로 해외제품의 피해가 국내제품보다 약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브랜드 노트북 피해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인데 2020년 125건에서 2021년 176건으로 1년 새 약 41% 증가했다. 전체 노트북 피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59.8%에서 73.6%로 커졌다.

해외 브랜드 노트북, 국내 브랜드보다 A/S 불만 비중 높아

노트북 피해 796건을 피해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노트북 흠집 등 외관불량이나 화면 이상과 같은 `제품하자’ 관련 피해가 41.3%(329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리를 받고도 하자가 해결되지 않거나 품질보증기간 경과 이후 수리비를 과다하게 청구하는 등의 `A/S 불만’이 34.4%(274건)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및 해외 브랜드별로 비교해보면, `제품하자’ 비중은 국내(39.0%)와 해외(42.5%) 간 차이가 크지 않았으나 `A/S 불만’ 비중은 해외 노트북(36.9%)이 국내 노트북(29.6%)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해외 노트북의 수리비용 미고지 등과 같은 A/S 정책 차이와 일부 업체 직영 서비스센터의 접근성 문제 등 A/S 인프라 부족으로 안정적인 사후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전체 노트북에서 가장 피해가 많은 ‘제품하자’ 관련 329건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화면 이상‘과 `소음’ 피해는 해외 노트북이, `전원 고장’은 국내 노트북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상품정보와 A/S 정책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국소비자원은 노트북을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구입 전 A/S 정책이나 품질 보증기간, 수리 비용 등을 확인·비교해보고 구매할 것, 노트북 수령 시 주문한 제품이 맞는지 확인하고 포장을 개봉할 것, 제품 이상으로 점검 또는 수리가 필요할 경우 근거 자료를 확보하여 사업자에게 알린 후 공식수리업체에서 수리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일부 해외 브랜드 노트북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제품 하자로 A/S를 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제조사와 판매사가 품질보증이나 유무상 수리 기준, 주요 부품가격 등의 중요정보를 충실하게 고지하고 약정한 책임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 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 경기지원 정보통신팀 팀장 정미영 TEL. 031-370-4751 / 대리 소준영 TEL. 031-370-4757
다음글 ‘벤스가구’ A/S·배송 지연으로 인한 피해 주의
이전글 온라인쇼핑몰 ‘오시싸’ 주의하세요!!
게시물담당자 :
정보통신팀소준영(031)370-4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