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로그 분석

소비자뉴스

보도자료

보도자료

"택배계약 시 배송지연 여부를 택배사에 미리 확인하세요” 게시글 상세보기 -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상세내용, 이전글, 다음글 제공
"택배계약 시 배송지연 여부를 택배사에 미리 확인하세요”
등록일 2020-09-21 조회수 481
첨부파일

이 자료는 921() 10부터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택배계약 시 배송지연 여부를 택배사에 미리 확인하세요”

- 한국소비자원·공정거래위원회, 추석 명절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추석을 맞아 피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택배, 상품권 분야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택배, 상품권은 추석 연휴가 포함된 9~10월 소비자의 이용이 크게 증가하는 분야로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택배업계의 사정으로 인해 배송지연이 예상될 경우에는 정상 배송 여부, 배송 지연 시 조치 등을 택배사에 미리 확인해야 한다.

【최근 3년간 9~10월 택배 및 상품권 관련 소비자 피해 현황】
(단위 : 건)

소비자는 피해주의보에 담긴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참고하여 유사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주요 소비자 피해 사례

소비자원과 공정위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포함된 9~10월 동안 택배, 상품권 분야에서 소비자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 3년간 9~10월 택배 및 상품권 관련 소비자 피해 현황 】

<택배>

  ㅇ 소비자상담 : ‘17년 1,865건 → ‘18년 1,678건 → ‘19년 1,137건

  ㅇ 피해구제 신청 : ‘17년 48건 → ‘18년 64건 → ‘19년 30건

<상품권>

  ㅇ 소비자상담 : ‘17년 679건 → ‘18년 518건 → ‘19년 512건

  ㅇ 피해구제 신청 : ‘17년 32건 → ‘18년 25건 → ‘19년 46건

대표적인 소비자 피해 사례는 ▲(택배) 물품 파손·훼손, 분실, 배송지연, 오배송 ▲(상품권) 상품권 대량 구입 후 상품권 미인도, 환급 거부, 상품권 사용 후 잔액 환급 거부 등이다.

(택배) 택배서비스 이용이 집중되는 추석 명절 특성상 물품 파손·훼손, 분실, 배송 지연 등의 사고가 많이 발생하며, 농수산물, 냉동식품의 경우 부패·변질된 상태로 배송되는 피해가 발생한다.

【사례1】 임의 배송으로 부패·변질된 식품의 손해배상 요구 거부

  ◊ A씨는 2019. 9. 2. ‘경비실 위탁 금지’ 문구를 기재한 뒤 굴비를 택배 의뢰함. 그러나 택배기사는 물품을 경비실에 위탁한 후 A씨나 받는 사람에게 연락하지 않았고, 2주 후 확인하니 이미 굴비가 부패된 상태였음. A씨는 택배사업자에게 피해사실을 알리고 배상을 요구했으나 배송은 정상 완료 되었다며 이를 거부함.

(상품권) 상품권을 대량으로 구입한 후 상품권을 인도받지 못하는 피해, 상품권 사용 후 잔액을 환급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한다.

【사례2】 상품권 대량 구입 후 상품권 미인도

  ◊ B씨는 2018. OO업체의 홈페이지에서 문화상품권 100,000원권 20장을 1,920,000원에 할인 구매함. 구매 이후 지속적으로 상품권을 발송하지 않아 대금 환급을 위해 OO업체에 지속적으로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음.

소비자 유의사항

택배와 상품권을 선택할 때 상품정보, 배송예정일, 배송장소, 거래조건(환불기준, 유효기간 등), 업체정보 등을 비교하여 신중하게 결정한다.

택배 ㅇ 추석 전 택배물량이 증대되고, 택배업계의 사정으로 배송 지연이 예상될 경우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두고 배송을 의뢰한다.
    - 운송물 분실, 훼손, 지연 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른 배상을 받기 위해 택배계약 시 운송장에 물품의 종류, 수량, 가격을 정확히 기재하고 배송이 완료될 때까지 운송장을 보관한다.
ㅇ 보내는 사람은 받는 사람에게 택배 발송 사실 등을 미리 알리고, 받는 사람이 부재할 경우 배송장소를 택배사와 협의한다.
상품권 ㅇ 인터넷에서 대폭 할인 등의 광고를 통해 대량구입을 유인하는 곳에서는 구매를 피한다.
ㅇ 이용 가능한 가맹점의 종류, 소재지 등을 확인하여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선택하며, 반드시 유효기간 이내에 사용한다.

피해를 입은 소비자는 사업자에 대한 배상 요구를 위하여 영수증, 사진, 동영상 등 증빙자료를 보관하고, 피해 발생 즉시 사업자에게 알려야 한다.

택배업계의 사정으로 인해 배송 지연이 예상될 경우 배송 지연 시 조치, 정상 배송 여부 등을 택배사에 미리 확인해야 한다.

이미 택배계약을 하여 배송을 신청한 경우 배송 지연 여부를 택배사에 확인하여 지연될 경우 배송일 변경, 운송물 반환 등을 협의해야 한다.

택배계약을 하기 전인 경우 택배사에 정상 배송이 가능한지를 확인한 후 결정해야 하며, 신선식품이나 급히 보낼 물품이 아니라면 추석 이후에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담 및 피해구제 안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면,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 www.ccn.go.kr)’ 또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모바일 앱, www.consumer.go.kr)’을 통해 거래내역, 증빙서류 등을 갖추어 상담 또는 피해구제신청할 수 있다.

당부사항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추석 명절 동안 택배, 상품권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피해주의보에 담긴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숙지하여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사업자에게는 가격, 거래조건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소비자가 알기 쉽게 제공하고,

사용 중인 약관이 표준약관이나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과 다른 경우 사전에 소비자에게 명확히 고지할 것을 권고했다.

공정위는 9.21.부터 택배노조가 분류작업 거부를 밝힘에 따라 배송 지연과 그로 인한 변질, 훼손이 예상되므로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택배업계에 요청한 바 있다.(9.17)

택배사, 유통업체, 온라인중개플랫폼 등의 누리집에 정상배송 가능 여부, 택배계약 시 주의사항, 배송 지연·변질 시 택배사의 조치 등을 공지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 택배노조가 분류작업 거부를 철회(9.18)하여 정상화 단계에 있음

택배사는 사고 발생으로 인한 배송 지연·변질 등의 사실을 송화인(보낸 사람)에게 알려야 하고 배송일 변경, 운송물 반환 등을 협의해야 한다.

   * 택배사는 운송물의 일부 멸실이나 현저한 훼손을 발견하거나, 인도 예정일보다 현저하게 연착될 경우 지체 없이 그 사실을 고객(보낸 사람)에게 통지하고, 운송물의 처분 방법 및 일자 등에 관한 지시를 해 줄 것을 요청해야 함(택배 표준약관 제18조)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 서울지원 금융보험팀
    이면상 팀장(02-3460-3011), 배기융 과장(02-3460-3076)
다음글 안마의자, 영유아 끼임 사고 주의 필요
이전글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전월 대비 ‘예식서비스’, ‘호텔·펜션’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