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로그 분석

소비자뉴스

보도자료

보도자료

2020년 6월, 전월 대비 ‘선풍기’, ‘아파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게시글 상세보기 -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상세내용, 이전글, 다음글 제공
2020년 6월, 전월 대비 ‘선풍기’, ‘아파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등록일 2020-07-10 조회수 585
첨부파일

이 자료는 710() 06부터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2020년 6월, 전월 대비 ‘선풍기’, ‘아파트’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20년 6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9.0% 증가했다고 밝혔다.

* 1372소비자상담센터 :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한국소비자원, 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

** 1372소비자상담 및 외부 SNS데이터 수집·분석 시스템

소비자상담 전월 대비 9.0% 증가

2020년 6월 소비자상담은 60,072건으로 전월(55,129건) 대비 9.0%(4,943건) 증가했고, 전년 동월(55,247건) 대비 8.7%(4,825건) 증가했다.

구분 2019. 6. 2020. 5. 2020. 6. 증감률
전년 동월 대비 전월 대비
소비자 상담 55,247건 55,129건 60,072건 8.7% 9.0%

   * 2020년 7월 3일 조회기준이며, 상담 처리기한(30일) 내 수치 변동 가능

전월 대비 ‘선풍기’, ‘아파트’, ‘에어컨’ 상담 증가율 높아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선풍기’가 275.6%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아파트’(170.5%), ‘에어컨’(161.7%)이 뒤를 이었다.

‘선풍기’는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제품의 작동 불량 또는 배송 중 파손으로 인한 상담이 많았고, ‘아파트’의 경우 특정 아파트가 분양 당시의 약속대로 인근 지하철역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하지 않아 소비자불만이 발생했다. ‘에어컨’은 구매 후 설치가 지연되거나 설치비용이 구매 당시 안내보다 많이 청구돼 발생한 불만 사례가 많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위생용품’(654.7%), ‘예식서비스’(190.6%), ‘외식’(137.0%) 등이었다. ‘보건·위생용품’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마스크의 배송 지연 또는 원산지 표기 오류 등으로 소비자 불만이 증가했고, ‘예식서비스’와 ‘외식’은 계약 연기 및 취소로 인한 위약금 분쟁이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헬스장·휘트니스센터’가 2,4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의류·섬유’(2,268건), 이동전화서비스(1,906건) 순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증가율 상위] (단위 : %)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 상위] (단위 : %)   [상담 다발 품목] (단위 : 건)
순위 품목명 증가율 순위 품목명 증가율 순위 품목명 건수
1 선풍기 275.6 1 보건·위생용품 654.7 1 헬스장·휘트니스센터 2,437
2 아파트 170.5 2 예식서비스 190.6 2 의류·섬유 2,268
3 에어컨 161.7 3 외식 137.0 3 이동전화서비스 1,906
4 냉장고 45.5 4 헤드폰·이어폰 110.1 4 투자자문(컨설팅) 1,390
5 예식서비스 44.8 5 항공여객운송서비스 85.1 5 항공여객운송서비스 1,314
연령대는 30대(29.3%), 상담사유는 품질·A/S 관련(27.4%) 사례가 많아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6,490건(29.3%)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4,658건(26.1%), 50대 11,100건(19.7%)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관련’(16,489건, 27.4%), ‘계약해제·위약금’(13,882건, 23.1%), ‘계약불이행’(8,570건, 14.3%) 순이었으며, 일반판매를 제외한 판매방법에서는 ‘국내 전자상거래’(15,726건, 26.2%), ‘방문판매’(2,219건, 3.7%), ‘전화권유판매’(1,978건, 3.3%)의 비중이 높았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 정보교육국 빅데이터분석팀
    김지형 팀장(043-880-5781), 김수빈 조사관(043-880-5784)
다음글 소비자의 70%가 용도·체중에 맞지 않는 구명복을 구입해 사고위험 높아
이전글 일부 청바지에서 유해물질 검출돼 자발적 리콜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