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로그 분석

소비자뉴스

보도자료

보도자료

일부 온라인 판매 훈제연어에서 리스테리아균 검출 게시글 상세보기 -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상세내용, 이전글, 다음글 제공
일부 온라인 판매 훈제연어에서 리스테리아균 검출
등록일 2019-12-26 조회수 1152
첨부파일

이 자료는 1227() 조간부터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방송·인터넷 매체는 1226() 12]

 

일부 온라인 판매 훈제연어에서 리스테리아균 검출

- 온라인 판매제품의 위생관리·감독 강화 및 표시정보 개선 필요 -

최근 1인가구와 맞벌이 가정이 증가하면서 새벽배송, 총알배송 등을 내세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식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새벽배송(자정 전에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6~7시 전에 배송)과 일반배송을 통해 시중에서 유통·판매중인 메추리알 장조림, 훈제연어, 명란젓 등 총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새벽배송 일부 제품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새벽배송·일반배송 각 5개사 10곳에서 판매되는 메추리알 장조림(10개), 훈제연어(10개), 명란젓(10개)

훈제연어 2개 제품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돼

조사대상 30개 제품 중 훈제연어 2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됐으며 그 중 1개 제품에서는 일반세균수도 최대 1.9×106CFU/g 수준이었다.

【 조사대상 제품 시험검사 결과 】

품목 구입처 제품명 제조원/판매원 시험검사 결과
리스테리아모노사이토제네스* 세균수**
훈제연어 마켓 컬리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 ㈜유진수산 서운분점/마타래 검출 최소 1.2×105
최대 1.9×106
SSG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 동원산업㈜ 부산공장 검출 -

* 기준 : n=5, c=0, m=0/25g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제2019-89호)
** CFU/g : 1g 또는 1mL 당의 집락수(Colony Forming Unit, CFU)

조사대상 30개 제품은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는 제품군으로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라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검출되지 않아야 하며, 일반세균은 106CFU/g부터 부패가 진행되어 배탈·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 식중독균으로 저온 및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고 특히 냉장·냉동실에서도 증식이 가능함.(생장가능 온도 -1.5~45℃) 주요 원인식품은 햄, 소시지, 돼지편육, 훈제연어, 훈제오리, 치즈, 우유, 냉동식품 등임.

- 면역기능이 정상인 건강한 성인은 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임산부·신생아·노인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은 감염 위험이 높으며, ‘리스테리아증(Listeriosis)*’ 발병 시 치사율은 약 20~30%임.

* 주요 증상 : 설사, 고열, 오한, 근육통, 복통, 두통, 뻣뻣한 목, 정신혼동, 균형감각 상실 등

[세균수]

- 일반세균 자체는 체내에서 직접 병을 일으키는 경우가 거의 없으나 식품의 신선도나 부패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위생지표균으로 활용되고 있음.

- 세균이 지나치게 많으면 배탈과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며, 이는 사람의 대장에서 소화를 돕는 미생물들과 경쟁해 미생물 군집을 변화시키기 때문임.

* 출처 : 유해물질 간편 정보지-황색포도상구균(식품의약품안전처, 2016.12.), 대장균은 나쁜균! 좋은균?(식품의약품안전처, 2012.6.) 등

새벽배송과 일반배송 위생수준 차이는 확인하기 어려워

조사대상 30개 제품의 배송형태(새벽배송 15개, 일반배송 15개)별 위생지표균 평균값을 비교한 결과 일반 세균은 새벽배송 제품이, 대장균군은 일반배송 제품에서 더 많이 검출돼 위생수준에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려웠다.

표시실태 조사에서는 30개 제품 중 6개 제품(20%)이 `식품유형', `원재료명'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기재해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온라인 판매식품의 위생 및 표시사항 관리·감독 강화 필요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 ▲제조공정·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고, 관련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조치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온라인 판매식품의 위생·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팀장 김제란 TEL. 043-880-5841 / 조사관 안지수 TEL. 043-880-5846
다음글 자유여행 액티비티 예약사이트 관련 소비자불만 급증
이전글 에어프라이어 사용 시 권장 조리법 지키고 감자튀김은 노란색이 될 때까지만 조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