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로그 분석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소비자뉴스>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정보 보기
제목 패키지 해외여행 내 레저·체험활동 및 이동수단 안전관리 미흡
작성일 2019-11-28 조회수 607
첨부파일1

191127_패키지 해외여행 레저ㆍ이동수단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파일다운로드 191127_패키지 해외여행 레저ㆍ이동수단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이 자료는 1129() 조간부터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방송·인터넷 매체는 1128() 12]

패키지 해외여행 내 레저·체험활동 및 이동수단 안전관리 미흡

- 국내 기준에 적합한 안전시설을 구비한 현지 레저업체·이동수단 이용 의무화 필요 -

국민소득 향상과 여가문화의 확산 등으로 해외여행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현지에서 운영하는 레저ㆍ이동수단에 대한 안전관리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헝가리 유람선 사고를 계기로 패키지 해외여행 9개 상품*에 포함된 수상ㆍ수중 레저체험 활동(37개), 현지 이동수단(17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점검 결과로 밝혀졌다.

* 동유럽(헝가리, 체코, 크로아티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2개 상품, 동남아(베트남 하노이, 태국 방콕ㆍ푸켓, 필리핀 보라카이ㆍ세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인도네시아 발리) 7개 상품

해외 수상ㆍ수중 레저체험 활동, 안전관리 미흡해 사고 시 부상 위험 높아

국내에서는 수상ㆍ수중 레저체험 활동 시 구명조끼*를 구비ㆍ착용하고, 레저 유형에 따라서는 안전모**착용ㆍ레저장비 조정면허 소지**등을 의무화하고 있다.

*「수상레저안전법」제17조,「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제6조,「선박구명설비기준」제35조

**「수상레저안전법 시행규칙」제14조,「수상레저안전법」시행령 제3조

그러나 해외패키지 여행상품을 통해 안내되는 레저체험 시설 37개소 중 11개소(29.7%)는 어린이용 구명조끼, 2개소(5.4%)는 성인용 구명조끼를 구비하지 않았다. 특히 바나나보트 시설 4개소(100.0%)는 모두 안전모를 제공하지 않았으며, 제트보트 시설 5개소 중 1개소(20.0%)는 관광객의 무면허 조정을 허용하고 있어 안전관리가 미흡했다.

또한 조사대상 37개소 중 28개소(75.7%)에는 구급함이 없어 사고발생 시 적절한 의료조치를 받기 어려웠다.

【레저ㆍ체험 활동 안전장비 조사결과】

조사 항목조사 대상 구명장비 미구비 현황 조정자격 관리 미흡
어린이용 구명조끼 성인용 구명조끼 구급함 안전모
패러세일링(4개소) 1 0 3
유람선(9개소) 3 1 7
호핑투어ㆍ스노클링(4개소) 0 0 0
다이빙ㆍ스킨스쿠버(3개소) 1 1 3
모터보트ㆍ나룻배(8개소) 4 0 8
바나나보트(4개소) 1 0 4 4
제트스키(5개소) 1 0 3 1
부적합 개소(비율) 11/37 (29.7%) 2/37 (5.4%) 28/37 (75.7%) 4/4 (100%) 1/5 (20%)
레저체험 활동 시 여행사(현지 가이드)를 통한 안전교육 방안 마련 필요

조사 결과, 레저체험 상품 대부분이 현지 업체를 통해 진행되고 있어 이용 전 안전교육이 이뤄지지 않거나(51.3%), 외국어로 전달되고 있어(33.3%) 안전사고의 사전예방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패러세일링(3/4개소)ㆍ제트스키(4/5개소)ㆍ바나나보트(3/4개소) 등은 안전사고 발생위험이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사전 안전교육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어 여행사를 통한 개선방안(한국어가 가능한 현지 가이드를 통한 교육 등) 마련이 필요하다.

【레저ㆍ체험 활동 시 사전 안전교육 진행 여부】

조사 항목조사 대상 안전 교육 미진행 안전교육 진행 비고
패러세일링(4개소) 3/4 1/4 외국어로 진행된 안전교육 개소 6/18(33.3%)
유람선(9개소) 8/9 1/9
호핑투어ㆍ스노클링(4개소) 0/4 4/4
다이빙ㆍ스킨스쿠버(3개소) 0/3 3/3
모터보트ㆍ나룻배(8개소) 1/8 7/8
제트스키(5개소) 4/5 1/5
바나나보트(4개소) 3/4 1/4
개소(비율) 19/37(51.3%) 18/37(48.6%)
현지 이동수단 안전관리도 미흡해 대형사고 위험 높아

현지 이동수단에 대한 안전점검 결과, 조사대상 이동수단(버스ㆍ승합차) 17개 중 9개(52.9%) 차량에서는 국내*와 달리 운전자의 탑승객 안전벨트 착용 안내가 없었다. 또한 차량 내에 소화기가 비치되어 있지 않거나(58.8%), 비상탈출망치 안내표시가 부착되어 있지 않는(45.5%) 등 안전장비 설치 등이 미흡해 대형사고 시 부상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제26조제3항,「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제58조의2

【현지 이동차량의 안전관리】

조사 항목 안전벨트 착용 미안내 소화기 미구비 비상탈출망치안내표시 미부착
버스(11개소) 5/11 6/11 5/11
미니밴ㆍ지프니(6개소) 4/6 4/6 -
부적합 개소(비율) 9/17(52.9%) 10/17(58.8%) 5/11(45.5%)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에 레저ㆍ체험상품 이용 시 안전수칙에 대한 정보 제공을 규정하도록 요청하고, 주요 여행사(협회)에는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현지 레저ㆍ체험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레저상품 이용 시 안전수칙에 대한 가이드북 제공, ▲안전장비가 구비된 레저ㆍ체험시설 및 이동차량 이용, ▲레저ㆍ체험 활동 시 한국어가 가능한 현지 가이드를 통한 안전교육 의무화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

* 국외여행 상품 정보를 표준화하는 사업으로, 해외여행 소비자의 권익 보호와 여행산업의 건전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2013년부터 한국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여행업협회가 추진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팀장 김병법 TEL. 043-880-5831 / 조사관 이경준 TEL. 043-880-5857

목록

quick menu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