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소비자뉴스>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정보 보기
제목 2017년 7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작성일 2017-08-07 조회수 1501
첨부파일1

170807_2017년_7월_생필품_가격동향_분석.hwp 파일다운로드 170807_2017년_7월_생필품_가격동향_분석.hwp

이 자료는 즉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2017년 7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 오이·시금치·배추 등 가격 상승 -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7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오이·시금치·배추 등의 가격이 전월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오이·시금치·배추 상승, 갈치·감자·양파 하락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상승한 10개 품목 중 5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 1개, 일반공산품 4개였다. 신선식품은 오이(54.0%)·시금치(46.2%)·배추(43.6%)·호박(34.0%)·(5.7%)가 상승했고, 가공식품은 냉동만두(6.7%), 일반공산품은 린스(34.8%)·샴푸(17.3%)·염모제(10.8%)·세면용비누(8.0%)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오이·시금치는 전년 동월(16년 7월)에 비해서도 각각 44.0%, 16.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이·시금치·배추 등은 백화점이 상대적으로 비쌌으며, 샴푸대형마트가, ·냉동만두 등은 SSM이 상대적으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오이는 전월 대비 54.0%, 시금치는 46.2%, 배추는 43.6% 상승함.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하락한 10개 품목 중 5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 2개, 일반공산품 3개였다. 신선식품은 갈치(-23.3%)·감자(-13.6%)·양파(-9.7%)·당근(-5.1%)·마늘(-4.0%)이 하락했고, 가공식품은 단무지(-5.8%)·캔커피(-4.6%), 일반공산품은 치약(-6.9%)·구강청정제(-6.4%)·갑티슈(-4.8%)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갈치는 전월 대비 23.3%, 감자는 13.6%, 양파는 9.7% 하락함 

감자·양파 등은 전통시장이 상대적으로 저렴했으며, 치약백화점이, 단무지·캔커피 등은 대형마트가, 갈치SSM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감자?양파 등은 전통시장이 상대적으로 저렴했으며, 치약은 백화점이, 단무지?캔커피 등은 대형마트가, 갈치는 SSM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남. 

한편, 금년 들어 가격이 많이 상승했던 계란(0.5%)·오징어(0%)의 경우, 크게 변동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년 동월 대비 오이·계란·감자 상승, 샴푸·린스·물휴지 하락

전년 동월(’16년 7월)과 비교했을 때에는 오이(44.0%)·계란*(42.5%)·감자(35.6%)·오징어(35.5%)·호박(31.8%)·(23.9%) 등이 상승했고, 샴푸(-20.1%)·린스(-17.4%)·물휴지(-16.0%)·핸드로션(-14.8%)·마늘(-11.3%)·베이비로션(-11.3%) 등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유통업태별 가격비교가 가능한 10구?15구 상품 기준으로 조사한 가격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으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www.price.go.kr)’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붙임 1. 2017년 7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결과
2. ‘참가격’ 가격정보 제공 현황

※ 통계청의 소비자물가동향과는 지표의 포괄범위, 표본 등이 달라 양 기관 자료 간 증감 크기나 방향 등이 상이할 수 있음.

※ ‘참가격’은 국민소비생활에 꼭 필요한 생필품 135개 품목(402개 상품, 전국 373개 판매점) 가격과 주요 기관에서 조사한 공공요금, 의약품비 등의 서비스가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에 기여하고 있음.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소비자정보국 서비스비교팀
마미영 팀 장 (043-880-5721) / 주용진 조사관 (043-880-5724)

목록

quick menu 열기